대략 2시간에 걸쳐서 페달을 밟아대니,

망상해수욕장 표지판이 보였다.





그렇게, 결국 이렇게, 와버렸다.

농담삼아 했던 말이 현실이 되버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멀리서부터 알 수 있는 바다의 냄새.

그리고 탁 트인 공간.

그리고...


미남 미녀들.




아무튼간에 오길 정말 잘했어!!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도착하자마자 서둘러 텐트를 쳤는데,

이건 너무 심하다 싶을정도로 간단하게 설치된다.

뭐, 나름대로 상당히 심플하면서도 경제적이라 자부하는 텐트이지만

대략 1~2인용 텐트인지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멀리서 보면 남들 텐트에 비해 우리 텐트는 무슨 개집 같았다. ㅡ.ㅡ;

하지만 두발뻗고 잘 수 있는 공간이 있는 우리의 아늑한 보금자리임에는 틀림없다.

(물론 누운상태에서 상하좌우로 움직일 수 없다. 잠버릇 교정에도 좋아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해수욕장에는 밤이 깊어져도 사람들이 줄기는 커녕,

오히려 더 많아지는 것 같았다.

수많은 인파 사이로 시원한 바닷바람을 맞으며

오랜만의 친구와 후라이드 한마리를 시켜놓고 식사다운 식사를 하면서 맥주를 마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렇게..

....그렇게.......

밤 늦도록

파도소리를 들으며,

번쩍이는 폭죽과 불빛을 보고,

시원한 맥주를 마시며,

새로운 사람들과의 만남.

그리고 우연스런 만남.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힘들었던 몸을 단번에 녹일만큼 편안해졌다.

:: 2008. 8. 22. 01:29 여행가기/Korea
Comment      [당신의 댓글이 한 생명을 살립니다]
  1. 민처  2008.08.23 15:39     수정/삭제  댓글쓰기
    밤에 불장난 하믄 못써 ㅋㅋㅋㅋㅋ
  2. 꼬재  2008.08.25 01:37     수정/삭제  댓글쓰기
    뭐여!! 이번 업뎃은!!
    짤방이 넘 적잖아!! ㅋㅋㅋㅋㅋㅋ

페이스북 친구추가
즐겨찾기 추가하는거 그리 어렵지 않아요
Q &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