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I My Me Mine/살아가기

카메라 처분


3년 동안 함께 동거동락해왔던 카메라와 렌즈 녀석들을,
모두 다른 사람에게 입양보내고 왔다.

건네주기 위해 하나씩 쇼핑백에 담아보니,
생각보다 꽤 묵직했던 녀석인데,

이젠 그저 만원권 지폐 60장으로 바뀌어 버렸고,
그 중 한장은 벌써 후라이드 치킨으로 변해 내 손에 쥐어졌다.


뭐, 덕분에 잠시나마 입은 즐거웠다지만,

이젠 무엇으로 추억을 남기지?
또 어떻게 내 느낌을 표현하지?


뭔가,
또 하나의 시력을 잃어버린 듯한 느낌이 들어서,
가슴 한 켠이 괜시리 허전하다.


(하아, 근데 치킨은 정말 얄밉도록 맛있네....)



 

'I My Me Mine > 살아가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카메라 처분  (16) 2011.06.05
몇가지 이유  (6) 2011.03.07
은둔고수의 흔적  (4) 2010.10.12
문제의 근원  (2) 2010.09.17
학생증  (2) 2010.04.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