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국 지금까지 왔던 길을 되돌아 가야하는 뷁스런 상황.

일단, 근처 다리 밑에서 햇볕을 피하기로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 말고도 다리 밑에는 많은 사람들이 휴식을 취하고 있었다.

노숙자와 노숙자... 그리고 노숙자, 또 노숙자.....

...아무튼 많은 분들이 계셨다.







"이거라도 좀 먹을래?"

수많은 노숙자분들이 지켜보는 앞에서 친구가 쵸코파이 한조각을 내밀었다.


그러나 녀석이 배고플까봐 가방에 싸온 쵸코파이는,
 
햇볕에 익고 가방에 뭉개져 이미 본래의 형태를 잃어버렸기에,

마치 화장실에서 볼 수 있는 그것과 흡사했다.







내심 배가 고팠지만 주위 시선을 의식한 채,

정중히 사양을 하며 고개를 오른쪽으로 돌렸을때.


내 눈에 굴다리 하나가 포착됐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것은 다름아닌 중랑천을 빠져나가는 샛길.

예압 베이베. 역시 하늘이 무너져도 살 길은 있다고, 사람이 그냥 죽으란 법은 없다.



잠시동안 물로 목을 축이고 굴다리를 따라 46번 국도를 찾아 나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참을 달려서 어린이 공원을 지나자마자,

워커힐을 통과해서 서울을 빠져나갔다.




남들은 자전거 여행가면 잽싸게 서울을 떠나던데.. -_-

우리는 이 무슨 출애굽기도 아니고, 지름길을 놔두고 뱅뱅 돌아서야 서울을 벗어났다.



어쨋거나 이제 시작이니까,

마음만은 홀가분하다.
:: 2008. 8. 12. 00:42 여행가기/Korea
Comment      [당신의 댓글이 한 생명을 살립니다]

페이스북 친구추가
즐겨찾기 추가하는거 그리 어렵지 않아요
Q &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