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I My Me Mine/생각하기

관점


어느날 영등포역 지하도로를 지나가다,

중국 관광객 몇 명이 기념사진을 찍는 모습을 보았다.


그런데 자세히 보니 그들이 둘러모여서 신기한 듯이 찍어대는 것은,

정말 보잘 것 없는 평범한 지하철 조형물이었다.


지금껏 지나가는 사람 그 누구도 신경쓰지 않았던 것을 앞에 두고,

마치 한국의 관광명소에 들린 것처럼 기뻐하며 사진을 찍는 모습.


그 모습을 보니, 우리나라도 별반 다르지 않다는 생각이 들었다.

뉴욕의 공중전화기 앞에서, 도쿄의 편의점 앞 등에서 사진을 찍어대고는

새로운 경험을 했다는 벅찬 감격에 젖어버리는 사람들.



글쎄, 삶도 이와 비슷하지 않을까?

내 지겨운 일상이 남에겐 부러운 경험이 될 수 있고,

내가 항상 가는 진부한 음식점이 남에겐 특별한 맛집이 될 수 있을테니까.



그래. 행복은 멀리 있지 않다.

세상을 보는 관점을 조금만 달리해도 우리는 충분히 행복 할 수 있을 것 같다.

'I My Me Mine > 생각하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군것질  (2) 2009.03.03
모르겠습니다  (3) 2008.11.10
관점  (2) 2008.07.10
mossal.com  (4) 2008.04.22
낯설음  (3) 2007.12.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