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I My Me Mine/생각하기

낯설음

가끔씩 들리는 커뮤니티에서 글을 보았는데, 나도 어느정도 공감이 갔다.


나도 가끔...

아주 가끔씩..

어느 순간 어떤 단어가 갑자기 어색해지는 기분이 들 때가 있다.

예를 들면, '가위'를 '가위'라고 부르는 것이 순간적으로 너무나 낯설어지는 느낌이랄까?

'이 물건을 '가위'라고 부르는 게 맞았나?' 라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

애초에 생소한 단어도 아니고, 정말 쉽고 자주쓰는 단어들인데...

그럴때가 있다.

'I My Me Mine > 생각하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모르겠습니다  (3) 2008.11.10
관점  (2) 2008.07.10
mossal.com  (4) 2008.04.22
낯설음  (3) 2007.12.05
하늘이 알고, 땅이 알고, CCTV가 안다.  (2) 2007.11.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