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I My Me Mine/살아가기

난 누군가, 여긴 어딘가.


'아참, 방에 형광등 갈아껴야 되는데...'


집에 오는길에 생각이 났다.

시간이 밤 10시가 넘어가는 때였던지라, 서둘러 인근 전파사로 향했다.

그런데 막상 형광등 하나를 사자니,

나중에 또 급하게 형광등 갈아야 할 때를 생각해서 1개를 더 사두는 게 좋을 듯 싶었고,

결국, 형광등 2개를 사들고서야 집에 왔다.



그렇게 새 형광등을 갈아끼고 불을 켜보니,


으야.. 이렇게 환할수가 ^_^


기쁨의 탄식을 내뱉으며,

예비용으로 사온 형광등 하나를 창고에 넣으려는 찰나.

창고안쪽에 가지런히 놓여있는 새 형광등 2개가 눈에 들어왔다.



그리고 그 순간,

나는 이번처럼 예비용으로 형광등을 사왔던 적이 예전에도 2번 있었다는 걸 깨달았다.


.....아....................

'I My Me Mine > 살아가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문제의 근원  (2) 2010.09.17
학생증  (2) 2010.04.29
난 누군가, 여긴 어딘가.  (3) 2010.03.31
이얏호  (2) 2009.06.23
도시여자  (7) 2009.06.06